방에 디퓨저가 필요하던 참에 V Live 에서 RM 이 인테리어 얘기를 하다 (작업실 이사 영상) 아포테케 얘기를 하는 것 같길래 (추측) 한 번 구매해봤다. 향은 여러 가지 종류였는데 내가 요즘 조말론 때문에 (Wood Sage & Sea Salt) 우드향에 완전 완전 꽂혀있기 때문에 디퓨저도 우드 향을 고를까 했는데, 마침 몇 개 남지 않았다고 해서 재빨리 구매했다.

배달이 오자마자 얼른 뜯어보았다.

너무 정직하게 한글로 써져있는 ‘우즈’ 두 글자. ㅋㅋㅋ 모던하고 깔끔한 느낌의 폰트가 마음에 꼭 든다.

책장에 display 하고 한참 시간이 지난 뒤 찍은 사진.

가장 중요한 향에 대하여. 조말론의 향수에 비하면 훨씬 달달한 향이 강하다. 이쯤되면 Woods 가 아니라 어릴 때 문방구에서 사먹던 풍선껌 향에 가까울 정도니 말이다. 그래서 저녁에 방에 들어오면 우드향 특유의 시원한 포근함 보다도 달달-상큼한 향이 먼저 느껴진다. 어느 정도냐 하면, 너무 달아서 미세하게 꿉꿉함까지 느껴질 정도라고 할 수 있다. 그래도 명색이 우드향인지라, 방 안에 오래 있다 보면 달달한 향은 금새 잊혀지고 잔잔하면서도 포근한 향이 남는다. 방에 들어왔을 때 새콤달달한 향이 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.

개인적으로는 이 디퓨저를 침실에, 양키캔들을 옷방에 두고 사용하고 있다. 다음 번에 Apotheke 디퓨저를 산다면, 그 때는 Sea Salt Grapefruit 향에 도전해볼 것 같다.

광고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 photo

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